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영웅들의 용기와 희생정신에 경의"...'장사리' 김명민 메간 폭스 등 제작보고회 참여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김명민, 메간 폭스가 참여한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가 뜨거운 관심과 호응 속에 성황리에 끝마쳤다.

21일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에는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 메간 폭스,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이 참석했다.

곽경택 감독은 “이 작품을 준비하며 가장 먼저 아버지를 떠올렸다. 아버지는 17세에 피난선을 타고 평안남도에서 남한으로 내려오신 분이었다.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희생했던 분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서 연출하게 됐다. 남과 북이 현재까지도 갈라져 있는 가슴 아픈 상황에서 이 이야기가 세상으로 나왔으면 했다”라고 연출을 맡은 배경을 설명했다.

김태훈 감독은 “인천상륙작전 뒤에 가려져 있던 장사상륙작전 이야기를 알게 되면서 굉장히 큰 매력을 느꼈다. 또 존경하는 곽경택 감독님과 함께 연출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

작품에 참여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이명준’ 대위 역을 맡은 김명민은 “772명의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듣고 인천상륙작전 성공을 도운 장사상륙작전이 있었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다. 기억되지 않은 772명 학도병들의 실화가 모두가 알아야 할 역사”라고 강조했다.

전쟁의 참상을 기록한 카메라의 종군 기자 ‘매기’ 역을 소화한 메간 폭스는 작품 속 소품으로 캐릭터를 알아보는 ‘메모리얼’ 캐릭터 토크의 마지막 주인공으로 제작보고회에 등장했다.

메간 폭스는 “이 영화가 매력적인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다. 먼저,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에 출연한 경험이 없었다. 그리고 지금 옆에 있는 곽경택 감독과 함께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 이번 영화에 참여한 것은 새로운 도전이자 모험이었다”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항상 한국에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간다. 한국영화를 좋아하는 만큼 앞으로도 한국에서 많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다양한 한국영화에 출연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메간 폭스의 등장으로 뜨거운 분위기를 이어간 제작보고회는 배우들의 마지막 멘트로 마무리되었다.

김명민은 “장사상륙작전에 참여한 잊혀진 영웅들의 용기와 희생정신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했고, 곽시양은 “772명 학도병들의 희생이 있어 우리가 있을 수 있었다 영화를 통해 많은 분들의 희생을 기억해주시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호정은 “잊어서는 안 될 기억해야 할 작품이다.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고, 김성철은 “선배님들과 함께 좋은 케미를 보여드리고자 했다. 또한 모든 제작진분들과 배우분들이 함께 학도병들의 감정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이재욱은 “신인 배우의 입장으로 모든 것이 새롭고 처음 경험하는 부분이 많았다. 힘든 현장에서 서로를 잘 챙기며 좋은 케미를 만들어 냈다”며 충무로의 믿고 보는 배우들과 떠오르는 신예 배우들의 케미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김인권은 “치열하게 촬영했고 그 치열함이 관객들에게 전달되리라 믿는다”고 하자, 장지건은 “힘들게 촬영한 만큼 더욱 기억에 남는 작품이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메간 폭스는 “두 감독님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큰 영광이었다. 이 자리를 위해 한국에 초대해 준 것에 대해서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하며 제작보고회를 마쳤다.

한편,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25일 개봉될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