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부라더 시스터' 미스트롯 홍자 9년 무명생활 견딘 원동력 오빠동생에 고마워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부라더 시스터' 홍자(사진제공=TV CHOSUN)
▲'부라더 시스터' 홍자(사진제공=TV CHOSUN)

‘미스트롯 미’ 홍자가 오빠와 여동생과 함께 첫 관찰 예능에 도전한다.

24일 방송되는 TV CHOSUN 관찰 예능프로그램 ‘부라더시스터’는 어릴 때부터 서로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알고, 배우자나 부모도 모르는 어린 시절 비밀을 공유한 사이지만 바쁘게 사느라 소원해진 형제, 자매, 남매들의 일상을 따라가 보는 가족 리얼리티다.

데뷔 후 처음으로 관찰 예능에 도전하는 홍자는 오빠, 여동생과 함께 사는 쌍문동 집에서의 일상을 공개함과 동시에 지난 9년간 지독한 무명생활을 견딜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된 오빠와 여동생과의 무한한 사랑과 믿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홍자 삼남매가 오붓이 식사를 하며 대화를 이어가던 중 오랜 무명생활로 경제를 홀로 책임져 온 동생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낸 홍자는 “언니 많이 미웠지?”라며 눈물을 흘린다. 하지만 “전혀 안 미웠어. 언니라서 한 거야. 이유는 단 하나야 내 모든 걸 다 줘도 아깝지 않은 내 언니 소중한 언니니까”라며 서로를 애틋하게 아끼는 마음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동생의 대답에 앞으로 얼마나 더 깊은 삼남매의 훈훈한 모습이 펼쳐질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부라더 시스터' 홍자-송가인(사진제공=TV CHOSUN)
▲'부라더 시스터' 홍자-송가인(사진제공=TV CHOSUN)

또 이날 방송에서는 홍자가 ‘예능 대세’ 송가인에게 코치 받는 모습이 그려진다. 인생 첫 관찰 예능으로 일상을 공개하기에 앞서, 홍자는 공연을 같이 하며 친자매만큼이나 가까워진 송가인에게 조언을 구했다.

‘트로트 퀸’으로 불리며 각종 행사와 음악 프로그램은 물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가족, 관찰 예능까지 두루 섭렵한 ‘예능 대세’ 송가인은 “가족 간의 추억이 많이 생긴다”라며 관찰 예능의 장점을 콕 짚어 말해 홍자의 귀를 기울이게 했다. 하지만 이내 두 사람은 사랑에 관심 많은 30대 여성으로서 연애 얘기로 이야기꽃을 피우며 ‘공개 연애’를 하고 싶은 솔직한 심정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C 이상민의 합류와 조혜련, 홍자 남매와 함께 다시 돌아온 극사실주의 패밀리 쇼 TV CHOSUN ‘부라더 시스터’는 24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