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태양의 계절' 오창석, 최승훈 향해 버럭하는 하시은 목격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KBS2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KBS2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태양의 계절' 오창석이 최승훈에게 윽박지르는 하시은의 모습을 봤다.

1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장정희(이덕희)가 최광일(최성재)에게 유전자 검사를 하자고 말했따. 장정희는 "할아버지 쓰러지시니 네 이모 본색이 나오는구나"라며 "더이상 말 나오지 않게 그냥 검사하자"고 광일에게 제안했다. 자신이 장정희의 아들이 아니란 것을 알고 있는 광일은 당황했다.

아버지 최태준(최정우)를 만난 광일은 "이모네가 모든 걸 다 알고 있다는 거냐"고 묻고 최태준 회장은 "어디까지 알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대로라면 장정희와 최광일이 친모-친자 관계가 아니란 것이 들통날 상황.

최태준은 임미란(이상숙)을 시켜 오태양(오창석)의 침실에서 머리카락을 얻었다. 그리고 태양의 머리카락으로 정희와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 한편, 장숙희(김나운) 일가를 회장 병실에서 쫓아냈다.

윤시월(윤소이)는 장정희를 만나 병원 관계자가 연루돼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장정희는 "양지 병원이 아버지한테 오히려 안전하지 않다는 거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오태양(오창석)의 집에선 채덕실(하시은)의 인내심이 바닥이 나고 있었다. 지민(최승훈)은 저녁을 먹기 전 윤시월이 해준 반찬을 달라고 고집을 부렸다. 하지만 덕실은 "무슨 애가 이렇게 고집이 세니"라며 "죄송한 줄 알면 어서 먹기나 해"라며 지민에게 버럭 소리를 질렀다. 그런데 마침 태양이 그곁을 지나며 지금껏 지민을 대하는 채덕실의 태도는 연기라는 것을 알게 됐다.

한편, '태양의 계절'은 평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