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태양의 계절' 오창석VS최성재, 누가 목표를 이룰 것인가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오창석 최성재(KBS2 '태양의 계절')
▲오창석 최성재(KBS2 '태양의 계절')

'태양의 계절' 오창석과 최성재 중에서 원하는 바를 이룰 사람은 누가 될까.

1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최광일(최성재)의 폭로로 오태양(오창석)의 신분이 가짜라는게 만천하에 드러났다.

이날 최태준(최정우)은 최광일을 찾아가 "그걸 터트리면 어떡하느냐"며 호통을 쳤다. 최광일은 "썬홀딩스를 흔들어야 한다"며 "두고 보세요, 제 뜻대로 될 거예요"라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황노인(황범식)은 미란(이상숙)으로부터 최태준(최정우)과의 과거 이야기를 들었다. 태준 때문에 모든 일이 일어났다는 생각에 황노인은 우연히 마주친 태준에게 주먹을 날렸다. 그는 태준을 향해 "천하의 못된 자식, 천벌 받으라고 매일 기도할 거다"고 저주의 말을 내뱉었다.

태준은 미란을 찾아가 "그 사람 우리가 저지른 짓 알고 있지"라고 물었다. 미란은 "아니다, 거기까진 모른다"고 했다. 그런데 두 사람이 만나고 있는 장면을 최광일이 목격하고, 광일은 "아버지가 왜 오태양 장모와 만나는 거지"하며 의아해했다.

한편, 오태양은 곽기준(이수용)에게 그가 말한 이야기를 "어디 가서도 하지말라"며 "내가 목표한 걸 이룰 때까지 모든 것을 비밀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태양이 최광일이 파놓은 덫에서 빠져나갈 수 있을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태양의 계절'은 평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