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적들' 김민전 “한국당 연이은 삭발, 공천 위한 수단 의심돼”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강적들(사진제공 = TV CHOSUN)
▲강적들(사진제공 = TV CHOSUN)
'강적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정치권과 민심을 분석한다.

21일 방송되는 TV CHOSUN 센 토크쇼 '강적들'에서는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 박형준 동아대 교수, 김민전 경희대 교수 그리고 강민구 변호사가 출연해 임명 뒤에도 계속되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이야기를 다룬다.

추석 이후 ‘조국 대전 2라운드’가 열리며 정치권과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받고 있는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가 구속됐다.

박형준 교수는 “청와대가 조국 장관을 ‘손절매’ 하는 시기를 놓쳤다”라며 “조국 장관을 지키려 할수록 민심은 바닥까지 추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가 피의사실 공표 방지를 위한 준칙 개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셀프 방어’라는 비판이 계속되자 조 장관은 “준칙 개정은 가족 수사 뒤 할 것”이라 해명했다.

박지원 의원은 “피의사실 공표 방지 개정은 ‘오비이락’일 뿐”이라며 “반드시 개혁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민전 교수는 “공표 대상은 차관 이상의 고위공직자나 국회의원”이라며 “이들이 사건에 연루되거나 검찰 조사를 받을 때 오히려 국민들에게 공개해야 하므로 현재 준칙을 유지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거행한 이후 한국당에서는 삭발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국민들은 삭발을 식상하게 여긴다”면서 “이런 정치는 끝내야 할 때”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민전 교수는 “삭발은 조국 사태에서 국민들이 느끼는 무력감을 날려 버릴 수 있는 카타르시스를 제공했다”라며 정치적 효과가 있다는 점에는 동의했다. 그러나 “삭발 릴레이가 공천을 받기 위한 수단으로 보이기도 한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국당이 삭발 릴레이를 통해 보수층을 결집하고 당 지지율을 높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박형준 교수는 “국민들의 분노가 높아진 상황에서 야당 대표의 삭발은 국민 여론에 부합했다”라며 “정치적 효과가 있었다”고 옹호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