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 나도 도티처럼 초통령 되고파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도티-유병재 매니저(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도티-유병재 매니저(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 매니저가 도티의 인기를 따라잡고자 고군분투한다. 그는 동심을 사로잡기 위해 비장의 무기까지 장착했지만, 이내 ‘나쁜 아저씨 아니다’라고 해명하느라 진땀 흘렸다.

2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아역 배우들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유병재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에서 유병재 매니저가 고개를 푹 숙이고 좌절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도티의 드라마 촬영장에서 만난 아역 배우들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다 뜻밖의 난관에 부딪혀 당황한 모습이라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특히 유병재 매니저는 아역 배우들과 친해지기 위해 비장의 무기까지 등판했지만, 아역들은 되레 그에게서 멀어졌다고. 이에 매니저는 “나쁜 사람 아니야~”라며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반면 도티는 아역 배우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며 ‘초통령’의 인기를 입증했다. 이에 아역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는 도티의 모습을 부러운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 유병재 매니저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한다.

유병재 매니저가 아이들과 친해지기는커녕 더 멀어지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과연 그는 도티만큼의 인기를 누릴 수 있을지는 21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