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최종회, 세상 떠난 母 김해숙 그리워하는 세 딸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을 향한 엄마의 모성애는 계속 이어졌다.

22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최종회에서는 박선자(김해숙)가 딸들 품에서 세상을 떠난 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전인숙(최명길)은 박선자의 장례식에 가기 전 한종수(동방우)를 찾아갔다. 전인숙은 여전히 자신을 아랫사람 부리듯이 말하는 한종수에게 "난 이제 아쉬울 게 없다. 앞으로 부탁하려면 정중하게 하라"고 밝혔다.

이어 "내 딸이 한성어패럴을 관리하고, 태오 키우는 것은 내가 할 거다"라며 "태오 크고, 손주 크는 거 보려면 살아계셔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자신을 향해 나가라고 소리치는 한종수에게 전인숙은 "나 없으면 어쩌려고 그러느냐. 나 없으면 회장님 노숙자도 못한 사람이다"라며 "앞으로 나와 내 딸에 대해 꿍꿍이를 꾸미면 뒷방에 가두고 밥만 줄 거다, 알겠냐 이 영감탱이야"라고 몰아붙였다.

장례식장을 찾은 전인숙은 슬픔에 잠긴 강미선(유선), 강미리(김소연), 강미혜(김하경)을 한자리에 모았다. 그는 "형님이 돌아가시기 전날 내게 전화해 너희들을 나한테 부탁했다. 돌아가시기 전날까지도 자식들 걱정만 하시는지"라며 "너무 슬퍼하지 마라. 형님은 너희들 모두를 가슴에 품고 가셨다"라고 위로했다.

1년 후, 강미리는 한성어패럴의 대표가, 한태주(홍종현)는 한성그룹의 총괄회장이 됐다. 강미혜의 소설 '설렁탕집 여자들'은 2권이 나왔다. 강미선은 은행 본사 홍보실로 복직했다.

박선자의 묘를 찾은 강미선은 그동안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엄마도 거기서 잘 지내지"라며 "오늘은 엄마 생각이 너무 많이 나서 엄마 보러 왔다. 살면서 문득 엄마가 참 많이 보고 싶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강미리, 강미혜도 묘를 찾아왔고 엄마 강미선을 그리워했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후속으로는 설인아, 김재영, 조윤희, 윤박 등이 출연하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