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정승환, 팬클럽 1기 ‘어스’ 창단식…안테나 최초 공식 팬클럽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사진제공=안테나)
(사진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이 공식 팬클럽 ‘어스(US)’의 창단식을 갖고 팬들과 만났다.

정승환은 지난 21일 서울 용산의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자신의 공식 팬클럽 1기의 회원들과 함께 ‘Find US’라는 타이틀 아래 창단식을 갖고, 데뷔 이래 최초로 공식 팬클럽의 탄생을 알렸다.

정승환의 첫 공식 팬클럽 ‘어스’는 ‘유나이티드 승환(United Seunghwan)’의 머릿글자를 조합한 단어로 ‘정승환을 중심으로 하나된 연합’이라는 뜻과 말 그대로 ‘우리, 우리만의’라는 의미를 동시에 지닌다.

정승환은 자신의 수많은 처음을 함께해 준 1기 어스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오래오래 손을 흔들고 먼 길을 온 팬들의 안부를 살피기도 했다. 이어 풍성한 풀밴드 사운드로 ‘사뿐’,’타임라인’의 라이브를 선사하며 감미롭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번 정승환 팬클럽 창단식의 MC는 박지선이 활약했다. 박지선은 등장부터 정승환의 다양한 수식어들을 유창하게 읊으며 팬들과의 첫 번째 만남의 의미를 다양한 관점으로 전해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팬들이 창단식 입장에 앞서 직접 투표한 것을 기반으로 ‘어스’의 첫 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어스 돌잡이’ 코너가 치러졌다. 다양한 물건들 중에서 정승환이 고른 물건을 뽑은 팬들에게 선물을 주는 코너에서도 정승환의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를 애지중지하는 박지선의 재치에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이어 ‘니 노래 내 노내’의 대표주자로 사랑받고 있는 정승환이 직접 SNS를 통해서 팬들의 요청을 받았던 노래들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던 노래를 들려주었다. 정승환은 지금도 화제의 영상으로 회자되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축제 무대에서 불렀던 ‘말리꽃’을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재현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낳았다. 또한 ‘사랑합니다’,’주지마’, ‘한숨’, ‘바람’등을 즉석에서 요청 받아 무반주로 불러주어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탁월한 가창력을 보여주며 목소리만으로 전하는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어스’가 직접 보낸 정승환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에 대한 답을 전하는 시간과 정승환의 사소한 능력들을 파악해, 무대 위의 강력한 카리스마와는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해보는 시간을 두루 갖으며 팬들과 소통했다. 수줍기도 하지만 팬들과의 시간에 열심히 임하는 정승환의 작은 모습까지 팬들이 좋아할만한 포인트로 승화시키는 박지선의 팬들의 마음을 대변하는듯한 멘트에 거센 환호가 이어졌다.

자신의 단독콘서트와 다수의 방송에서 ‘방탄 조끼 소년단’으로 활약하며 안테나 공식 ‘댄스 담당’임을 알렸던 정승환의 또 다른 댄스 신고식이 치러졌다. 정승환은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의 댄스 커버를 위해 핑크색 수트를 입고 현란한 발재간을 선보였다.

정승환은 팬클럽 창단식에서도 본격적으로 풀밴드와 함께 새로이 편곡한 곡들의 콘서트를 방불케하는 라이브가 이어졌다. 데뷔 전에 발표했던 OST ‘너를 사랑한 시간’을 시작으로 데뷔곡 ‘이 바보야’를 열창해 순식간에 감성어린 무대로 감동을 전했다. 팬들의 응원법이 함께하는 본격 팬송 ‘믿어’를 열창하면서 어스의 창단식 다운 무대를 끝으로 팬들에 대한 진심어린 감사를 전했다.

정승환의 공식 응원봉의 불빛만이 남은 자리에 ‘정승환’을 한 목소리로 연호하는 팬들에 화답하며 다시 등장한 정승환은 ‘네가 온다’를 첫 번째 앙코르 곡으로 열창했다. 이어 감동의 순간을 함께하는 팬들의 다양한 반응을 살피며, 오늘의 창단식을 준비하면서 느낀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현재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 새 앨범과 공연들에 대한 깜짝 스포도 잊지 않았다. 팬들과의 단체사진을 찍고 거듭 감사함을 전한 정승환은 ‘우주선’을 마지막 앙코르 곡으로 선사했다.

3시간여의 창단식 동안 정승환이 오랫동안 준비해 온 세심한 무대로 팬들 한 명 한 명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하고자 했던 마음이 전해져 끝난 뒤에 한참동안 자리를 뜨지 못하는 팬들이 많았다. 정승환은 창단식이 끝나고 자신의 공식 팬 커뮤니티(JSHXUS.COM)를 통해서 메시지를 남여 팬들과의 시간을 되새기며 뜻깊은 하루의 마무리를 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