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치부책 꺼내 들었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동백꽃필무렵' 공효진, 오정세(사진제공=KBS2)
▲'동백꽃필무렵' 공효진, 오정세(사진제공=KBS2)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과 오정세의 양자대면이 포착됐다. 이들이 서로를 노려보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9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본방사수를 예고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동백(공효진)과 노규태(오정세)의 양자대면이 바로 그것. 지난 방송에서는 노규태의 진상을 더 이상 참지 않기로 한 맹수 동백의 각성이 그려졌다.

그동안 갖은 진상에도 참기만 해온 동백이 까멜리아를 드나들었던 손님들의 진상일지가 기록된 치부책을 들고 나선 것. 그리고는 성희롱, 주폭, 무전취식 등 노규태의 행태를 낱낱이 폭로하며 강경한 고소입장을 밝혔다. 과연 동백이 쏘아올린 ‘까멜리아 치부책’은 옹산에 어떤 피바람을 몰고 올까.

치부책의 후폭풍이 대단한듯하다. 치부책을 지키고자 하는 동백과 그것을 뺏으려 하는 규태의 일촉즉발의 순간이 포착됐다. 규태는 특별대우를 좋아하는 자신에게 땅콩서비스 한번을 안주더니 도리어 고소하겠다고 나선 동백에게 날카로운 눈빛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그를 바라보는 동백의 눈빛도 만만치 않다. 규태를 차갑게 노려보고 있는 모습은 그간 그녀가 옹산 ‘쭈구리’로서 보여줬던 소심한 태도와는 확연히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불꽃 튀는 눈싸움을 주고받던 두 사람은 급기야 치부책을 두고 팽팽한 대립에 나섰다. 규태는 동백의 치부책을 뺏으려 안간힘을 쓰고, 이에 맞서는 동백 또한 한 치에 물러섬도 없는 모습이다. 동백은 자신의 치부책을 지킬 수 있을까.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