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이영은과 이별 받아들였다…이채영, 백혈병 알았다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사진=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여름아 부탁해'가 종영까지 몇 부작 남겨두지 않고 있는 가운데, 윤선우가 이영은에게 이별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주상원(윤선우)을 만나러 가는 길에 쓰러진 왕금희(이영은)가 병원에 입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왕금희는 입원 후 본격적인 항암치료를 받기로 했다. 이 소식을 듣고 한준호(김사권)가 찾아왔고, 금희에게 "그러지말고 나 받아들여라"라고 말했다.

금희는 "내가 상원 씨와 왜 헤어졌다고 생각하느냐. 싫어서 헤어졌다고 생각하는 거냐"라며 "깨어나자마자 상원 씨 걱정부터 들었다. 상원 씨와 헤어지든 말든 당신은 내 마음에 들어올 자리 없다"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준호는 "당신 나 때문에 아픈 거니까 상관 없다"라며 "내일 다시 오겠다"라고 했다.

주상미(이채영)은 변명자(김예령)를 통해 금희가 백혈병에 걸렸다는 것을 알게 됐다. 상미는 "금희 나 때문에 아픈 거냐"라며 죄책감에 눈물을 흘렸다. 이어 "내가 준호 씨를 놔준다고 금희가 받아줄까요"라며 "우리는 사랑한다면서 사랑하는 사람이 원하는 건 외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주상원은 여름(송민재)과 영상 통화를 했다. 여름은 상원에게 엄마가 혼자 여행 갔다고 전하며, 상원에게 그래도 엄마가 밉지 않으니 아빠도 엄마를 미워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여름의 말에 상원은 준호를 찾아가 "금희 씨를 행복하게 해줘라"라고 말했고, 금희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괴롭게 해서 떠난 거면 그만 돌아와라. 금희 씨가 원한다면 내가 금희 씨를 놔주겠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여름아 부탁해' 후속작으로는 최윤소, 설정환 주연의 '꽃길만 걸어요'가 방송된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