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서경덕 교수, '글로벌 독도 홍보단' 창단 "유튜브 및 SNS로 알리자"

[비즈엔터 문연배 기자]

▲지난 6월말 외국인 대학생들을 선발하여 독도 홍보 프로젝트를 펼친후 찍은 단체사진(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지난 6월말 외국인 대학생들을 선발하여 독도 홍보 프로젝트를 펼친후 찍은 단체사진(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전 세계에 대한민국 독도를 널리 알려온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글로벌 독도 홍보단'을 창단하여 전 세계에 독도를 알린다.

17일 서경덕 교수에 따르면 이번 '글로벌 독도 홍보단'은 자유여행기술연구소 투리스타와 네티즌 40명이 함께 진행하며, 19일부터 20일까지 울릉도 및 독도를 직접 방문하여 유튜브 및 SNS로 독도를 널리 알릴 예정이다.

서 교수는 "일본의 독도 도발은 계속 이어지고 있고, CNN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에서 독도와 다케시마(일본식 표현)를 병기표기 하는 등 최근 안좋은 일들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독도는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이기에 일본이 절대로 할 수 없는 우리들만의 홍보전략을 고민하던 중, 독도를 자주 방문하여 모바일을 통한 전 세계 홍보가 적격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6월말 외국인 대학생들을 선발하여 독도행사를 펼친 서경덕 교수(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지난 6월말 외국인 대학생들을 선발하여 독도행사를 펼친 서경덕 교수(사진제공=서경덕 교수)
특히 서 교수는 "독도에 직접 가서 찍은 사진 및 영상을 유튜브 및 SNS 채널에 업로드 할때 #KOREA #DOKDO 등 해시태그를 잘 활용한다면, 전 세계 어디에서든 독도를 검색할 때 대한민국과 함께 검색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라고 설명했다.

1주일 앞으로 다가온 '독도의 날(10월 25일)'을 기념하여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향후 매년 전반기와 하반기에 총 2회씩 새로운 네티즌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서 교수는 "울릉도 및 독도의 관광 활성화가 굉장히 중요하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독도에 최소 한번씩은 방문할수 있도록 '독도탐방 프로젝트'를 펼쳐 실효적 지배를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독립기념관 독도학교를 설립하여 초대 교장을 역임했으며, 다큐 영화 '미안하다 독도야'를 제작하는 등 지난 20여 년간 독도를 전 세계에 알리는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왔다.

문연배 기자 bretto@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