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태양의 계절' 오창석, 고심 끝에 양지그룹 회장 취임…안하무인 하시은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태양의 계절' 오창석(사진=KBS2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
▲'태양의 계절' 오창석(사진=KBS2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

'태양의 계절'이 종영까지 몇 부작 남지 않은 가운데, 오창석이 양지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1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김유월(오창석)이 최태준(최정우)의 은신처를 급습했지만, 눈앞에서 태준을 놓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가까스로 유월에게서 도망친 태준은 장월천(정한용) 회장이 자수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앞서 태준은 최광일(최성재)를 통해 김유월이 양지그룹 회장에 취임할 경우, 장 회장이 자신에게 김유월을 죽이라고 명령한 것을 녹음한 녹취록을 경찰에 보낼 생각이었다. 이를 빌미로 김유월에게 회장을 포기하라고 협박했지만 장 회장의 자수로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유월은 회장직을 포기하려 했다. 고민에 빠진 유월에게 윤시월(윤소이)이 찾아와 "회장직 받아들여라. 안 그러면 할아버지 결심이 무색해진다"라며 "우리 조금만 더 기다리자"라고 설득했다.

유월은 시월에게 "떠나지 않을 거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거야. 그날이 올때까지 조금만 참아줘"라고 했다. 유월은 마침내 양지그룹의 3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회장에 취임한 유월은 시월에게 양지신약 회계 분식 자료를 받아갔다. 최태준, 최광일 부자가 저지른 죄에 책임을 물을 계획이었다.

채덕실(하시은)은 상태는 점점 악화됐다. 자신이 회장 사모가 됐다며 주변 사람들에게 안하무인의 태도를 보였다. 또 김유월에게 장월천의 뜻에 따라 장 씨로 바꾸라고 했다. 김유월의 신원이 회복됨에 따라 소멸된 혼인 관계를 회복할 속셈이었다.

한편, '태양의 계절' 후속으로는 최명길, 차예련 주연의 '우아한 모녀'가 방송된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