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연애의 맛 시즌3' 이재황부터 윤정수까지 솔로탈출 기대해 "제2의 이필모ㆍ오창석 되겠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연애의 맛 시즌3'(사진제공 =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3'(사진제공 =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3'에 윤정수, 정준, 강두, 박진우, 이재황이 출격해 ‘솔로탈출’을 위한 도전에 나선다.

오는 24일 밤 11시에 첫 방송될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 시즌3'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사랑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 1, ‘연애의 맛’ 시즌 2에 이어 3배는 더 강력해진 핑크빛 떨림을 장착한 시즌 3를 예고, 설렘을 돋우고 있다.

무엇보다 ‘연애의 맛’ 시즌 1에서는 이필모가 ‘연애의 맛’을 통해 인연을 맺은 서수연과 실제 결혼에 성공하면서 아들까지 출산, 운명적인 사랑에 대해 확신을 안겨줬던 상황. 시즌 2에서는 처음부터 남다른 달달함을 터트렸던 오창석과 이채은이 ‘아아 커플’이라는 애칭 속에 방송 8회 만에 공개 연애를 선언한 후 실제 커플로 발전, 여느 프로그램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연애 맛집’의 명성을 확고히 했다.

이와 관련 ‘연애의 맛’ 시즌 3에서는 시즌 2의 달달함을 이어갈 이재황부터 ‘연예계 대표 노총각’ 윤정수, 순박한 미소의 데뷔 29년 차 배우 정준, 그룹 ‘더 자두’ 데뷔 후 배우로 전향한 강두, 데뷔 16년차 ‘논스톱5’의 꽃미남 배우 박진우 등 기존 예능에서 볼 수 없던 반가운 얼굴들이 대거 합류해 이전과는 사뭇 다를, 심쿵 장전 ‘연애의 맛’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즌 2에서 10년 만의 소개팅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이재황은 시즌 3에서도 유다솜과 올바른 ‘연애’ 경로 찾기에 나선다. 단 두 번의 만남 동안 이재황과 유다솜은 길을 잃어버리고, 차키와 신발 분실하는 등 드라마틱한 사건사고를 겪었던 터. 하지만 평강공주만큼 똑부러진 유다솜으로 인해 한 달 만에 이재황의 연애 세포가 서서히 깨어나기 시작, 솔로 탈출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연예계 대표 노총각, 올해 48세 윤정수는 ‘진짜’ 결혼을 위해 ‘생애 마지막 연애’에 도전한다. 파산의 아픔을 이겨낸 윤정수가 이제 남아있는 목표는 오직 결혼뿐이라는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는 것. 이전 윤정수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김숙과 함께 약 2년여 간 가상 부부로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바, 이번에는 가상 결혼이 아닌, 진짜 결혼을 이뤄내겠다는 각오다. 윤정수의 결혼에 대한 간절함이 통하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데뷔 29년차 배우 정준은 ‘맛있는 청혼’, ‘목욕탕집 남자들’, ‘사춘기’ 등 수많은 작품에서 순박한 미소로 많은 여성들에게 설렘을 안겼던 ‘원조 국민 썸남’이다. 수줍게 지어보이는 미소와 달리, 정준은 ‘연애의 맛’에서 진정한 상남자다운 매력을 발산하며, 역대 최강 캐릭터로 등극할 전망. 특히 제작진도, 카메라도 보이지 않는 듯, 오로지 ‘사랑의 직진본능’을 풀가동시킨 정준의 운명적인 상대는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두는 2001년 혼성그룹 ‘더 자두’로 데뷔한 뒤 ‘잘가’, ‘대화가 필요해’, ‘김밥’ 등으로 뜨거운 인기를 얻었다. 이후 배우로 전향, ‘궁S’, ‘심야식당’, ‘완벽한 아내’, ‘비켜라 운명아’ 등에 출연했지만, 불규칙한 수입으로 인해 연애를 포기를 했던 상태. “난 연애할 자격이 없어”고 한탄했던 강두가 ‘연애의 맛’ 시즌 3에서는 웃음을 되찾고 연애의 ‘맛’을 맛볼 수 있을 지 궁금증을 돋운다.

데뷔 16년 차임에도 전성기 때와 변함없는 동안 외모로 감탄을 자아내는, 원조 꽃미남 배우 박진우는 반에서 1~2등을 도맡아하던, 공대 출신 모범생 엄친아 오빠. 2004년 시트콤 ‘논스톱 5’와 영화 ‘어린 신부’에서 얼굴을 알리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박진우는 최근 ‘오늘부터 사랑해’, ‘수상한 장모’ 등에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 ‘공부’와 ‘연기’ 맛만 알던 박진우가 ‘연애’의 맛을 느끼기 위해 운명의 그녀를 찾아 나서면서, 수줍은 연애 현장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윤정수를 비롯해 정준, 강두, 박진우, 그리고 이재황까지 오랜 만에 보지만, 여전히 혼자인 남자 출연자들이 어떤 리얼한 연애를 보여주게 될지 제작진 또한 기대가 크다”라며 “솔로탈출의 각오를 다지며 등장한 솔로 5인방의 진정성 있는 연애의 모습을 ‘연애의 맛’에서 확인해 달라”라고 전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