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아이즈원, 첫 정규앨범 발매 연기ㆍMnet 컴백쇼 편성 보류…'프로듀스48' 순위 조작 논란 여파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아이즈원의 컴백이 연기됐다.(비즈엔터DB)
▲아이즈원의 컴백이 연기됐다.(비즈엔터DB)

그룹 아이즈원의 컴백이 연기됐다.

Mnet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오프더레코드는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견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오는 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의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11일 오후 7시 엠넷과 M2를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컴백쇼의 편성도 연기를 결정했다"라며 "활동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던 팬,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또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즈원은 이날 오전 오는 11일로 예정됐던 컴백 쇼케이스를 취소했다. 지난 5일 '프로듀스48'을 연출한 안준영 PD와 총괄을 맡은 김용범 CP가 사기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된 데 이어 지난 6일 '프로듀스48' 순위를 조작했다고 밝힘에 따라 아이즈원의 향후 활동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