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수상한 장모' 종영…김혜선, 신다은에 눈물로 사죄 "엄마가 정말 잘못했다"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사진=SBS '수상한장모'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장모'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장모' 마지막 회에서 김혜선이 신다은에게 눈물로 용서를 빌었다.

8일 방송된 SBS 아침연속극 '수상한 장모'에서는 지난날 자신이 저지른 악행을 반성하고 제니(신다은)에게 용서를 구하는 왕수진(김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화자(윤복인)는 제니에게 유학을 제안했다. 그는 "흑장미 자신은 안만수(손우혁)지 네가 아니다"라며 "그동안 모아뒀던 돈으로 유학 보내주겠다. 내 딸한테 해주고 싶은 것 마음껏 해주게 해달라"라고 말했다.

제니의 유학 소식을 들은 오은석(박진우)은 제니를 만나 "어디서 뭘하든 응원하겠다. 아이 낳으면 보러가겠다"라며 "제니 씨 자리는 내 마음 속에 평생 비워두겠다. 오고 싶을 때 언제든 와도 된다"라고 했다. 하지만 제니는 "합의해서 양육하자"라며 선을 그었다.

왕수진은 교도소에서의 일과를 보내며 제니에게 그동안 저질렀던 나쁜 짓들을 반성했다. 면회 온 제니가 유학 소식을 전하며 "학교 다니던 애들이 부러웠다"라고 말하자 "제니, 엄마가 미안하다. 정말 잘못했어. 지화자한테도 미안했다고 잘못했다고 전해줘. 진심이라고"라며 용서를 구했다.

7년이 흐르고 제니는 아들을 낳았다. 오은석과는 떨어져 살며 아이를 위해 가끔씩 만났다. 왕수진의 출소날, 안만수, 제니, 지화자는 그를 만나러 갔고, 왕수진은 제니와 지화자에게 그동안 많이 미안했다라고 말했다.

왕수진은 "이제 너희 엄마랑 잘 살라. 나 찾아오지 말고"라고 얘기했지만, 제니는 "무슨소리야. 엄마 민욱이 보고 싶어했잖아"라며 손자와 함께 찾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제니는 지화자와, 왕수진은 안만수와 함께 각자의 가족들과 함께 자리를 떠났다.

한편, '수상한 장모' 후속으로는 심이영, 서하준 주연의 '맛 좀 보실래요?'가 방송된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