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경찰, '프로듀스 101' 시즌1·2 조작 정황 포착…최종회·실제 투표 달라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경찰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1·2에서도 조작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1·2의 최종회 투표 결과와 시청자 투표 데이터 간 차이를 발견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프로듀스 101' 시즌 1·2에서는 각각 그룹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을 배출했다.

팬들의 의혹 제기에 이어 Mnet 측의 수사의뢰로 경찰은 지난 7월 수사에 착수하고 프로듀스X101 뿐 아니라 프로그램 시리즈 전반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날 업무방해, 사기, 배임수재,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Mnet 소속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검찰에 기소 송치했다.

업무방해 등 혐의로 함께 입건된 제작진 및 연예기획사 관계자 8명도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 중 기획사 관계자 2명은 불기소 의견 송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경찰조사에서 안 PD는 지난해 방송된 '프로듀스48(시즌3)'과 올해 '프로듀스X101(시즌4)'의 순위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시즌 1·2에서는 조작이 없었다며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