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업어치기 맛집' 에이톤, 성폭행 시도 외국인 男 업어치기 제압→경찰 인계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에이톤(사진제공=카카오M)
▲에이톤(사진제공=카카오M)

가수 겸 작곡가 에이톤(본명 임지현)이 성폭행을 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했다.

에이톤은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지나가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쫓아가 붙잡았다.

그는 건물 안에 있다 여성의 비명을 듣고 밖으로 달려 나갔고, 이 외국인 남성을 쫓아가 업어치기를 한 뒤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몸으로 눌러 제압했다.

에이톤이 붙잡은 외국인 남성은 미국 출신 영어 강사로 알려졌으며, 범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고,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톤은 지난 3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6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백지영, 길구봉구, 미교, 이우 등의 프로듀서로 이름을 알렸고, 지난달 28일 첫번째 미니앨범 '발라드'를 발표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