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뭉쳐야 찬다' 안정환VS신태용, 축구 레전드 선ㆍ후배의 더티 족구 대결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뭉쳐야 찬다' 안정환 신태용(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뭉쳐야 찬다' 안정환 신태용(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뭉쳐야 찬다'에 어쩌다FC 감독 안정환의 직속 선배 신태용 전 축구 국가대표 감독이 등장했다.

8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어쩌다FC'는 사기 충전을 위해 친구 특집을 준비했다는 안정환의 말에 자신들과 맞대결을 펼칠 친구 섭외에 돌입했다.

양준혁은 신태용에게 전화를 걸었고, 안정환이 바짝 긴장하자 멤버들은 그를 보고 웃음을 참지 못했다. 신태용은 "내가 가면 안 감독의 위치가 위축되지 않을까?"라고 걱정했고, 멤버들은 환호하며 신태용을 적극 초대했다.

전화 연결이 끊어진 뒤 안정환은 "나도 신태용 감독을 높이 평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신태용이 등장하자 급 태세전환을 시도한다. 농담을 진지하게 포장한 정형돈의 이간질에 진땀을 빼며 애교까지 보여주며 수습에 나섰다.

특히 이날 몸풀기로 진행한 족구 대결부터 안정환의 '어쩌다FC'와 신태용이 이끄는 절친팀 간의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거칠고 격양된 소리가 오가고 급기야는 "지저분하게 해"라며 공식적인 더티 플레이 선언까지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