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미운우리새끼(미우새)' EXID 솔지, '母 인정 닮은꼴' 임원희 만났다…합기도 전수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미운우리새끼(미우새)' 임원희가 EXID 솔지를 만났다.(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미운우리새끼(미우새)' 임원희가 EXID 솔지를 만났다.(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임원희가 '닮은꼴' EXID 솔지를 만났다.

8일 방송된 SBS '미우새'에서 임원희는 카페에서 EXID 솔지와 만났다. 임원희는 영화 촬영을 위해 솔지에게 합기도를 배우기로 했다.

두 사람은 서로 얼마나 닮았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솔지는 "처음에 '뭐야'라고 했다. 그래도 아이돌인데. 그런데 계속 듣다보니 익숙해지더라. 닮은 것 같기도 하고"라고 했다.

이어 솔지는 "우리 엄마가 TV에 오빠가 나오면 '네 오빠 나왔다'고 말한다"라며 "친 오빠가 나온 줄 알았는데 오빠(임원희)였다"라고 말했다. 가족들도 인정한 닮은 꼴이었던 것.

솔지는 어머니가 1962년생이라고 밝혔고, 임원희는 "어머니가 나랑 8살 차이다"라고 했다. 그러자 솔지는 "제가 오빠라고 해도 되는 거냐"라고 반문했다. 이에 임원희는 "아빠라고 할 순 없지 않느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