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양식의 양식' 백종원 "식욕과 성욕은 비례? 가설이 맞다면 난 괴물되는 것"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백종원, 최강창민(사진=JTBC '양식의 양식'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 최강창민(사진=JTBC '양식의 양식'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이 식욕과 성욕의 상관 관계를 묻는 질문에 크게 당황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양식의 양식'에서는 두번째 요리로 불과 고기에 대해 다루었다. 이날 최강창민과 백종원, 유현준 교수 등은 함께 소고기를 먹으며 식탁에서 고기를 직접 굽는 한국만의 불과 고기 문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강창민은 돌발 질문으로 "식욕과 성욕은 비례한다는 이야기가 근거가 있느냐"라고 질문을 건넸다. 백종원은 "자기 자신한테 물어보면 되지"라며 버럭하면서 "별로 관계가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유현준이 백종원에게 "성욕은 별로 없느냐"라고 되물었다. 유현준의 기습 질문에 백종원은 진땀을 흘리며 "맞을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다는 거다. 무조건 맞다면 난 괴물이 되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