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싱크로율 100%' 남북 극비 로맨스(종합)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현빈 손예진(비즈엔터DB)
▲현빈 손예진(비즈엔터DB)

"두 사람이 케미는 좋겠구나."

이정효 PD는 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에서 현빈과 손예진의 케미를 확신했다. 이어 그는 "그래도 10%는 넘지 않을까"라며 시청률 두자릿수를 예상해 눈길을 끌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 극비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이 PD는 "로맨틱 코미디라는 이야기만 듣고 시작했는데 시놉시스를 받고 북한이라는 장소에 '이게 가능할까' 싶었다"라며 "대본과 시놉시스를 모두 읽은 후에는 판타지라고 생각했다"라고 간단하게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유쾌하고 발랄한 코미디라 배우들과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북한이라는 소재 자체가 거부감이 들 수는 있지만 드라마 상에서는 로맨스를 할 수 있는 단절적인 공간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북한의 생활적인 면들이 나오기는 하지만 로맨스와 함께 어우러져서 재미의 요소로 보였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극 중 현빈은 북한의 특급 장교이자 혁명적 훈남 '리정혁'을, 손예진은 남한의 이슈메이커이자 재벌 3세 '윤세리'를 맡았다. 서지혜가 유학파 첼리스트이자 평양의 퀸카 '서단'을, 김정현이 비밀로 가득한 사업가 '구승준'을 연기한다.

▲현빈(비즈엔터DB)
▲현빈(비즈엔터DB)

현빈은 "모든 배우들이 똑같겠지만 대본이 재밌었다. 무엇보다 예기치 못한 상황들과 배경에서 오는 스토리가 끌렸다"라고 설명했다. 또 "몇 년 동안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치열하게 사는 인물들을 주로 연기했다. 그래서 밝고 가벼운 작품을 하고 싶었는데 마침 '사랑의 불시착'을 만났다.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손예진은 "시놉시스를 듣고 아이디어가 기발하다고 생각했고, 굉장히 흥미로웠다. 대본을 객관적으로 보는 편인데도 너무 재밌었다. 또 윤세리 뿐만 아니라 등장인물의 상황과 대사가 재밌어서 이 작품은 꼭 해야겠다 생각했다. 윤세리 캐릭터가 다양한 모습이 매력적이라 선택하게 됐다"고 말헀다.

현빈과 손예진은 영화 '협상' 이후 약 1년 만에 '사랑의 불시착'으로 다시 만나게 됐다. 현빈은 "'협상'에서는 다른 공간에서 따로 연기할 때가 많았다. 그래서 다른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기회가 생각보다 빨리 왔다"라며 "이전보다 훨씬 더 많은 것들을 보게 되고 배우로서 많이 배우고 있다. 손예진이 많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어 자극을 받는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손예진은 "어떻게 보면 인연이 있는 것 같다. 대본을 읽으며 리정혁과 현빈이 싱크로율 100%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현빈이 이 역할을 꼭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에서는 부딪히는 신이 없어서 호흡을 맞췄다고 하기가 애매한데 이번에는 만나는 신도 많고 알콩달콩한 모습들, 깊어가는 관계를 보여드리게 될 것 같다. 여러 면에서 볼거리를 다양하게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라고 만족한 모습을 보였다.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 1월 미국 LA 동반여행설로 열애설에 휩싸였다. 현빈은 "지금은 웃고 넘어가는 일이다"라며 "하지만 열애설이 작품을 선정하는데 영향을 미치거나 불편함은 없었다. 오히려 작품을 해서 친분관계가 쌓여있던 상황이었다. 또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는데 기회가 왔다. 기분 좋게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손예진은 "로맨틱 코미디든 멜로든 또 한 번 작품에서 만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사랑의 불시착'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비즈엔터DB)
▲'사랑의 불시착'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비즈엔터DB)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오만석, 김영민, 김정난, 김선영, 장소연, 차청화, 남경읍, 방은진 등이 대거 출연하는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