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뉴스룸 "방탄소년단(BTS), 빅히트와 '수익 분배' 소송 검토…대형 로펌에 자문"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방탄소년단 소송(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방탄소년단 소송(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JTBC 뉴스룸'이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9일 JTBC에 따르면 방탄소년단(BTS)은 '수익 분배 문제'로 대형 로펌에 자문을 받았으며, 소속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로펌에서는 기존 수임 사건과 이해 충돌 여부에 대해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펌 측은 이와 관련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고, 빅히트 측은 JTBC에 "사실무근이라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밝혔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 20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또 지난해 10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빅히트와 7년 재계약을 체결하며 향후 기업 가치도 1조원 이상으로 예상되고 있다. 빅히트 측 역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계약 과정에서 수익정산 문제로 양 측의 갈등이 있었고, 양측의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법률 검토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