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박봄X산다라박, ‘첫눈’ 발매 기념 브이라이브 “CL과 같은 날 발매? 투애니원데이 됐으면”

[비즈엔터 김교민 기자]

▲박봄-산다라박(사진제공=디네이션)
▲박봄-산다라박(사진제공=디네이션)
박봄과 산다라박이 새 듀엣곡 발매에 앞서 브이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만났다.

박봄은 지난 9일 오후 공식 브이라이브 채널을 통해 산다라박과 함께 '박봄X산다라박 ‘첫눈’ 발매 기념 V LIVE'방송을 진행했다.

10일 새 듀엣곡 ‘첫눈’을 발표하는 박봄과 산다라박은 방송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펼치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투애니원(2NE1)으로 함께 활동한 씨엘(CL) 역시 이날 신곡 발매가 예정돼있어 이와 관련된 팬들의 질문이 줄을 이었다.

이에 박봄은 “채린(씨엘)의 신곡과 ‘첫눈’이 같은 날 발매된다”라고 말문을 열었고, 산다라박은 “팬들도 좋아할 것 같다. 함께 윈윈하면서 좋은 노래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집안싸움이라기보다 예전 기억을 떠올리며 노래를 함께 들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씨엘과 같은 날 신곡을 발매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또, 두 사람이 함께한 첫 정식 듀엣곡 ‘첫눈’에 대해 박봄은 “나 혼자였다면 투머치한 느낌이었을 것이다. 산다라가 함께해서 깨끗한 느낌이 더해졌다. 노래에 자신감이 묻어나더라”라며 산다라박과의 협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산다라박 역시 “혼자였다면 하지 못했을 노래였다. 움츠러들지 않고 해보니까 좋았다”라며 “겨울 느낌이 나서 좋다. 슬프기도 하고 눈 오는 겨울밤에 들으면 특히 더 잘 어울릴 것”이라고 곡에 참여한 소감과 감상 포인트를 전했다.

끝으로 산다라박은 “저희 노래 많이 들어주시고 채린이 노래도 많이 들어달라. 내일은 투애니원데이가 됐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고, 박봄도 “기회가 된다면 투애니원 디너쇼까지 함께하고 싶다”라며 여전히 끈끈한 투애니원 멤버들과의 정을 과시했다.

올겨울을 따뜻하게 만들어줄 박봄과 산다라박의 새 듀엣곡 ‘첫눈’은 10일 오후 6시부터 감상할 수 있다.

김교민 기자 kyomi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