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100분토론' 이재정ㆍ정미경ㆍ박성중ㆍ박수현ㆍ진성준ㆍ안형환 출연…선거법ㆍ검찰개혁법 처리 여부는?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100분토론(사진제공=MBC)
▲100분토론(사진제공=MBC)
'100분토론'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수현ㆍ진성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미경ㆍ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 안형환 전 한나라당 의원이 출연해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를 돌아보고 향후 과제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11일 방송되는 MBC '100분토론'에서는 선거법과 검찰개혁법은 합의처리가 될 것인지, 아니면 강행처리가 불가피할 것인지, 패널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진다.

여야가 9일 국회 정상화 방안에 전격 합의했다. 10일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 민식이법, 유치원3법 등 민생 법안을 처리하고,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은 정기국회에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에 새 원내 지도부가 들어서면서 협상 여지가 생겼고, 민생법안 처리를 요구하는 여론의 압력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급한 불은 껐지만 하루 이틀 정도의 휴전에 불과하다. 11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선 여야가 다시 충돌할 전망인데. 선거법과 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법을 둘러싼 여야 각 당의 입장 차는 아직 좁혀지지 않았다.

정치권이 빠른 시일 내 타협점을 찾지 못한다면, 여당은 살라미 임시국회, 야당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다시 선언하면서 극한 대치로 빠져들 수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