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태권도 공인 4단' 전소미, 차세대 정글 여전사 "활약을 기대해"

[비즈엔터 김교민 기자]

▲전소미-매튜 다우마(사진제공=SBS)
▲전소미-매튜 다우마(사진제공=SBS)
가수 전소미가 차세대 정글 여전사를 예고했다.

1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 편에서 전소미는 아버지 매튜 다우마와 함께 정글 생존기를 시작했다.

전소미는 아버지 매튜에 대해 "친한 친구 같다"라며 "엄마보다 더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매튜 역시 어떤 상황에서도 전소미를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전소미-매튜 다우마(사진제공=SBS)
▲전소미-매튜 다우마(사진제공=SBS)
추크 외딴섬에 조난당한 전소미 일행은 갈증을 채우기 위해 코코넛을 따야 했다. 전소미는 아버지 매튜가 자신을 위해 다치면서까지 나무 위 코코넛을 따려고 하자 속상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아버지가 가져온 코코넛을 보며 "아빠의 사랑이 느껴졌다"라며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또한 "이렇게 달콤할 줄 몰랐다"라며 달콤한 코코넛워터 먹방을 선보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전소미는 태권도 공인 4단인 만큼 운동으로 다져진 걸크러쉬 활약을 보여줬다. 동갑내기 한현민과 게 잡기에 직접 나서며 차세대 여전사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김교민 기자 kyomi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