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동물농장' 유기견 몰골 다롱이, 아주머니의 손길을 거부하는 가슴 아픈 사연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TV동물농장' (사진제공=SBS)
▲'TV동물농장' (사진제공=SBS)
'TV동물농장'에 유기견으로 오해받는 다롱이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5일 방송되는 SBS'TV동물농장'에서는 사랑하는 주인아주머니와의 13년째 같이 살고 있지만 4년째 아주머니의 손길을 거부하고 있는 다롱이의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된다.

잔뜩 뭉쳐있는 털, 불안한 눈빛. 누가 봐도 유기견 몰골을 한 이 개는 알고 보면 13년째 주인아주머니와 동고동락하고 있는 이 집의 반려견 다롱이다.

아주머니가 다가가도 꼬리치며 반기기는 커녕, 오히려 다가오는 손길에 깜짝 놀라 몸서리를 치며 도망가는 다롱이 때문에 털 한번 빗겨주지 못하고, 제대로 안아주지도 못한 채로 어느새 4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흘러 버렸다.

▲'TV동물농장' (사진제공=SBS)
▲'TV동물농장' (사진제공=SBS)
여느 반려견과 다를 바 없이 아주머니와 사랑을 주고받는 애교쟁이였던 다롱이가 왜 이렇게 변해버린 건지, 얼마 전 남편까지 먼저 떠나보낸 터라 유일한 가족인 다롱이의 거부에 아주머니는 애가 탈 뿐이다.

4년 전 다롱이에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과연 아주머니와 다롱이는 다시 관계회복을 할 수 있을지.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가슴 찡한 사연이 소개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