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한컷] '뭉찬' 안정환, 오늘 승리하면 다금바리 시가로 쏜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뭉쳐야 찬다'(사진제공=JTBC)
▲'뭉쳐야 찬다'(사진제공=JTBC)
'뭉쳐야 찬다'의 안정환이 연습경기에서 승리하면 다금바리를 쏜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1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오늘 이기면 제가 쏠게요"라며 "승리하면 다금바리 시가로 갑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어쩌다 FC'는 제주도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제주도 해변에서 훈련과 입수를 마치고 버스에 탄 허재는 "저녁에 회도 먹고 싶고 고기도 먹고 싶다"라며 입맛을 다셨다.

이런 선수단의 이야기를 들은 안정환 감독이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아 주기 위해 다금바리를 쏘겠다고 한 것. 이에 선수들은 "못이기는 게 확실할 것 같다"라고 체념했다.

안정환 감독은 "지면 저도 마음이 아프다"라며 "당연히 이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날 '어쩌다 FC'는 서귀포 고등학교와의 연습경기를 펼쳤다. 서귀포고는 5명 '어쩌다 FC'는 8명이 경기를 펼쳤으나 U-15, U-17 선수 출신들이 포진된 서귀포고의 실력에 밀려 결국 5 대 1로 패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