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론스타 사건' 모티브 '머니게임' 베일 벗었다…고수X이성민X심은경 “스크린을 안방으로”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머니게임(사진제공=tvN)
▲머니게임(사진제공=tvN)
론스타 사건과 외환은행 사건을 모티브로 만든 tvN ‘머니게임’이 15일 베일을 벗었다.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로 고수, 이성민, 심은경이 주인공이다.

'머니게임'에서 고수는 소신파 경제관료 ‘채이헌’ 역을 맡아 강직한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또한 5년만에 드라마에 컴백하는 연기본좌 이성민은 야망가 ‘허재’ 역을 맡아 명불허전의 연기력을 뽐낼 예정. 6년만에 드라마에 돌아온 심은경은 정의감 넘치는 흙수저 신임 사무관 ‘이혜준’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내공을 자랑한다. 더욱이 고수-심은경은 극중 이성민과 첨예한 대립각을 세울 것으로 예고돼 폭발적인 긴장감을 기대케 한다.

그런가 하면 ‘금융 빌런’으로 아찔한 텐션을 부여할 유태오(유진한 역)부터 최병모(나준표 역)-최덕문(국경민 역)-조재룡(조희봉 역)-오륭(박수종 역)-최웅(한상민 역)-방은희(이만옥 역)-김정팔(진수호 역)-미람(진마리 역)과 특별출연 정동환(채병학 역)-전무송(곽노인 역) 등 검증된 실력파 배우진의 빈틈없는 연기도 주목 포인트다.

‘머니게임’은 대한민국 금융-경제의 심장부에 자리한 경제관료들을 주인공으로 삼은 최초의 드라마다. 대중의 실생활과 뗄래야 뗄 수 없는 국가 경제를 소재로 다룬 만큼 ‘머니게임’은 시청자들에게 있어 ‘신선함’과 ‘공감’을 동시에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머니게임’은 자본주의 대한민국의 근간이 되는 돈이 한 순간 국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재난으로 돌변할 수 있음을 시사하며, 천재지변만큼이나 긴박감 넘치는 경제 재난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상호 감독의 선 굵은 연출과 최고의 실력을 겸비한 제작진이 총 집결해 웰메이드 드라마의 진수를 선보인다.

김상호 감독은 로맨틱 코미디부터 멜로, 정통 사극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실력을 인정받은 연출가. 더욱이 ‘머니게임’에서는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을 ‘김상호 사단’으로 꾸려, 작품성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키고 있다. 실제로 ‘제 4회 대한민국 영상대전’ 전문가 부문 대상 수상, ‘제 16회 그리메상’ 대상을 수상한 김경철 촬영감독이 촬영을 진두지휘하고, 2019년 ‘청룡영화상’ 음악상을 수상한 히트메이커 김태성 음악감독, 영화 ‘신세계’의 묵직한 비주얼을 구현한 연상모 미술감독 등도 ‘김상호 사단’에 합류했다. 이처럼 김상호 감독을 필두로 최고의 전문가들이 의기투합한 만큼, 스크린과 브라운관의 경계를 허무는 웰메이드 탄생에 기대감이 한껏 높아진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