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영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사장+송실장과 김지영 셰프 궁중요리 한정식 한 끼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전지적 참견시점 이영자(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전지적 참견시점 이영자(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인 이영자가 소속사 아이오케이 컴퍼니 사장과 매니저 송성호 실장과 김지영 셰프의 한정식 식당을 찾았다.

이영자는 지난 1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송성호 팀장의 진급을 축하하기 위해 송성호 실장, 소속사 대표와 김지영 셰프의 한정식 식당을 찾았다.

이영자는 "1년에 4번 가면 성공한 식당이다"라며 "실장되는 자리가 귀한 자리니까 왕처럼 대접 받으라고 이곳으로 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영자는 "김지영 셰프는 '대장금'할 때 이영애 씨 손 대역을 했다. 궁중 요리를 연구해서 해외까지 다녀온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송실장 진급했으니까 제일 비싼 걸로 부탁드린다"라며 "옛날에 왕이 먹던 것으로"라고 특별한 식탁을 부탁했다.

이날 상에는 튀각, 부각, 한우육포부터 타락죽, 너비아니까지 다양한 음식들이 준비됐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