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한컷] 황치열ㆍ음문석 나이 39세 절친들의 '열혈 만두 대전'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미우새' 음문석-황치열(사진제공=SBS)
▲'미우새' 음문석-황치열(사진제공=SBS)
'미우새'의 황치열과 음문석이 나이 39세에 '열혈 만두 대전'을 펼쳤다.

황치열과 음문석은 19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치볶음밥과 만두김치찌개를 먹으며 힘든 시절을 회상했다.

이날 '미우새'에 첫 출연한 음문석은 김희철과는 극과 극인 ‘정리정돈 제로’ 상태의 집안을 가감 없이 공개했고, ‘짠국이’ 김종국도 울고 갈 투철한 절약 정신을 선보였다.

음문석의 집을 방문한 황치열에게 형광등 교체를 부탁했고 특히 옆방에서 갖다 돌려 쓰는 모습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음문석은 황치열을 위해 김치볶음밥, 김치찌개를 요리했다. 유통기간을 챙기는 황치열에게 음문석은 "너 유통기한 지나면 버려야 하는 거 같지? 1년까지 괜찮아"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음문석은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공개했다. 그는 배가 고픈 시절을 되돌아보며 힘들었던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를 들은 황치열도 공감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에 음문석도 공감하며 힘들었던 과거를 위로했다.

그러던 중 음문석은 "만두 5개만 먹는다며"라며 "네가 다 먹었다. 난 원래 10개 먹기로 되어 있었다"라고 말한 뒤 다음날 먹으려고 남겨줬던 만두를 황치열에게 양보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