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전영랑 '약손' 어머니를 향한 마음을 담은 무대…김의영과 맞대결 승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트로트퀸' 전영랑(사진제공=MBN)
▲'트로트퀸' 전영랑(사진제공=MBN)
전영랑이 김의영의 1 대 1 맞대결에서 승리를 기록했다.

전영랑과 김의영은 12일 방송된 MBN '트로트퀸'에서 1 대 1 맞대결을 펼쳤다.

먼저 '1급수 보이스' 김의영은 금잔디의 '신 사랑고개'를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소화했다. 시작부터 홀리는 구성진 목소리로 시선을 집중시킨 김의영은 과즙미마져 팡팡 터트리며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날 전영랑은 자신의 노래 '약손'을 선곡했다. '약손'은 2017년 전영랑이 송대관과 함께 발매한 곡으로 방송에서는 처음으로 불러보는 노래다. 전영랑은 부모님을 떠올리게 하는 절절한 보이스와 애절한 감성으로 관객들과 심사위원들을 울렸다.

▲'트로트퀸' 김의영(사진제공=MBN)
▲'트로트퀸' 김의영(사진제공=MBN)
심사위원 레이디제인은 "김의영 씨는 옥구술이 아닌 쇠구슬의 까랑까랑 속이 뻥 뚤리는 보이스다"라며 "전영랑씨는 맑은 옥구슬인데 슬프다. 먹먹하면서 눈물이 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태진아는 "김의영 씨는 세월이 흐를수록 노래를 더욱 잘할 것이다. 힘이 있으면서도 매력적인 목소리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트로트퀸’에서는 보이스팀과 트로트팀의 노래 대결이 공개됐다.

조엘라, 최연화, 이미리, 박연희, 전영랑, 안이숙, 나예원, 윤은아, 김향순, 강유진 등 10명이 보이스팀으로 등장했다. 김양, 안소미, 우현정, 한가빈, 김의영, 한담희, 이승연, 장서영, 박민주, 장하온 등 10명인 트로트팀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상렬이 보이스 팀 팀장을, 윤정수가 트로트 팀 팀장을 맡았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