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알벤다졸ㆍ메벤다졸 구충제 항암치료를 둘러싼 논란과 임상시험 가능성(뉴스토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뉴스토리' 구충제(사진제공=SBS)
▲'뉴스토리' 구충제(사진제공=SBS)
'뉴스토리'가 강아지 구충제 알벤다졸과 사람용 구충제 메벤다졸에 대해 알아봤다.

15일 방송되는 SBS '뉴스토리'는 구충제 항암치료를 둘러싼 논란의 실체와 구충제에 대한 임상시험 가능성을 집중 취재했다.

▲'뉴스토리' 구충제(사진제공=SBS)
▲'뉴스토리' 구충제(사진제공=SBS)
지난해 대한민국 암 환자들 사이에선 ‘강아지 구충제’ 열풍이 불었다. 말기 암 환자들이 ‘구충제 항암치료’에 희망을 걸기 시작한 것이다.

약국에서 흔하게 구할 수 있었던 구충제가 품절되는가 하면 ‘해외 직구’를 통한 암거래까지 벌어지는 상황. 말기 암 환자들이 구충제에 희망을 거는 이유는 무엇일까?

▲'뉴스토리' 구충제(사진제공=SBS)
▲'뉴스토리' 구충제(사진제공=SBS)
암 환자들은 항암치료를 위해 구충제 펜벤다졸에 대한 임상시험을 해달라고 국민청원에도 나섰다. 그러나, 한 때 이 임상시험을 검토했던 국립 암센터는 이에 대해 기존 연구문헌을 토대로 봤을 때 ‘시험 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동물용으로 만든 약을 의학적 근거 없이 사람에게 시험할 수 없다는 원론적 입장을 고수하는 것이다.

취재 결과 미국과 영국 등에서는 사람용 구충제 항암치료에 대한 10여 개의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었다. 구충제 항암치료 임상시험을 외국에서 진행하는 이유는 뭘까?

▲'뉴스토리' 구충제(사진제공=SBS)
▲'뉴스토리' 구충제(사진제공=SBS)
SBS는 국내 언론 최초로 유럽의 한 연구팀과 인터뷰를 시도했다. 유럽의 한 비영리 단체에서는 사람용 구충제인 메벤다졸을 가능성이 높은 항암제 후보군으로 분류하고, 여러 임상시험 비용을 지불하고 있으며, 암 치료에도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현행 암 관리법은 국가가 암 환자의 고통과 사회적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구충제'의 항암치료 가능성 보다는 부작용만 강조하고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