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서자 김동희, '약육강식' 유재명ㆍ안보현 떠나 박서준 품으로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서자 김동희(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처)
▲서자 김동희(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처)

김동희가 서자의 그림자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재명의 품을 떠났다.

14일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장대희(유재명)에게서 독립한 장근수(김동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근수는 자신에 대해 "난 서자, 실수로 태어난 존재. 나는 누구에게도 사랑받지 못했다"라고 생각했다.

장근수는 어릴 적 이복 형제 장근원(안보현)에게 맞았지만, 정작 아버지인 장대희는 관심을 주지 않았다. 17세가 됐을 때 장근수는 집을 떠나겠다고 장대희에게 전했다.

장대희는 "힘이 들어서 장가를 떠나고 싶은거냐"고 물었고 장근수는 "이 집에서 절 필요로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저 또한 그럴 뿐"이라고 말했다.

장대희는 그런 장근수에게 무능력하고 어리다면 "강자에게 기생하는 거다"며 충고했다. 그러자 장근수는 "그냥 개를 키우지 그러셨어요"라고 대꾸했다.

결국 장근수는 혼자 독립해 아르바이트를 하며 학교를 다녔고, 장근수 앞에 진짜 어른 박새로이가 나타났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