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더 로맨스’ 김지석ㆍ유인영ㆍ강한나ㆍ정제원, 마음 흔들 시나리오 첫 집필 시작

[비즈엔터 김교민 기자]

▲‘더로맨스’ 김지석, 유인영, 강한나, 정제원(사진제공=JTBC)
▲‘더로맨스’ 김지석, 유인영, 강한나, 정제원(사진제공=JTBC)
‘더 로맨스’ 김지석, 유인영, 강한나, 정제원의 고군분투 시나리오 첫 집필이 시작된다.

20일 방송되는 JTBC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 공식 SNS와 네이버 TV 채널을 통해 2회 선공개 영상이 추가 오픈됐다.

김지석과 유인영은 김지석이 특별히 마련한 ‘인영 맞춤형’ 작업실에서 웹드라마 회의를 펼친다. 김지석은 연출하고 싶은 장면을 설명하는 동시에 빠르게 상황에 몰입하며 즉석에서 연기까지 보여줬다.

유인영 역시 상대역을 맡아 호흡을 맞춰주는 듯했지만 이내 한숨을 쉬며 “재미없지 않아?”라고 돌직구를 날려 김지석을 당황케 했다. 웹드라마 소재 선택부터 난항을 겪은 두 사람이 상반되는 의견 차이를 극복하고 무사히 첫 회의를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반면, 낭만 가득한 제주로로 집필 여행을 떠난 강한나와 정제원은 시놉시스 구상까지 빠르게 진행됐다. 강한나 시나리오의 제목은 ‘너의 마음은 음소거’. 사랑하는 이의 마음의 소리가 들리는 한 여자와 반대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지 못하는 한 남자가 바닷가에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전하며 정제원의 흥미를 자극했다.

특히 선공개 영상에서는 강한나가 설명하는 시나리오가 웹툰으로 펼쳐지며 보는 이들의 이해를 도왔고, 실제로 만들어질 웹드라마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두 사람의 디테일한 집필기는 물론 깊고 진한 속마음 토크까지 대방출될 예정이다.

한편 ‘더 로맨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춘 남녀 스타들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데뷔해 로맨스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며, 직접 시놉시스를 구성하고 대본을 집필하는 과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김교민 기자 kyomi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