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메모리스트’ 이세영, 최연소 총경을 단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 役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메모리스트’ 이세영, 조성하(사진제공=tvN)
▲‘메모리스트’ 이세영, 조성하(사진제공=tvN)
‘메모리스트’ 이세영, 조성하가 경찰계 브레인으로 활약한다.

3월 1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측은 29일, 최연소 총경 한선미(이세영 분)와 야심가 이신웅 차장(조성하 분)의 ‘숨멎’ 대치 장면을 공개했다.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 만족 끝장 수사극.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기존의 히어로와는 달리, ‘기억스캔’ 능력을 세상에 공표하고 악랄한 범죄자들을 소탕해나가는 히어로 동백의 활약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여기에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두각을 나타낸 제작진의 의기투합은 완성도를 담보한다. 영화 ‘이웃사람’ 등 긴장감을 조율하는 탁월한 연출로 호평받는 김휘 감독을 비롯해 ‘비밀의 숲’, ‘백일의 낭군님’을 기획하고 ‘은주의 방’을 연출한 소재현 감독, ‘보좌관’ 공동연출을 맡은 오승열 감독이 가세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무엇보다 불의를 참지 못하는 행동파 초능력 형사 동백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건을 집요하게 파고드는 분석파 한선미, 각기 다른 방식으로 미스터리한 사건을 쫓는 이들의 짜릿한 추리 대결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동백져스’ 유승호, 고창석, 윤지온이 유쾌하고 화끈한 브로맨스를 선보인다면, 경찰의 브레인으로 활약하는 이세영, 조성하는 미묘한 대립각을 세우며 긴장감을 조율한다.

▲‘메모리스트’ 이세영(사진제공=tvN)
▲‘메모리스트’ 이세영(사진제공=tvN)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한선미와 이신웅 차장 사이 범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돈다. 여유로운 미소 뒤에 속내를 숨긴 듯, 한선미를 바라보는 이신웅 차장. 쉽게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이신웅은 경찰의 2인자로, 권력의 정점으로 가기 위해 야심을 불태우는 인물이다. 승승장구하며 때를 기다리는 그의 길에 딱 한 가지 거슬리는 것이 하나 있었으니, 바로 초능력 형사 동백이다.

동백이 어려운 사건을 해결할수록 경찰의 입지가 축소되기 때문. 그런 이신웅 차장에게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게 되는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의 표정 역시 예사롭지 않다. 어려운 범죄일수록 더 피가 끓어오르는 ‘사건 중독자’ 한선미에게 내린 이신웅 차장의 특별지시는 무엇인지, 이들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메모리스트’ 제작진은 “데이터와 예리한 통찰력으로 사건의 허점을 파헤치는 프로파일러 한선미와 권력욕이 강한 이신웅의 존재는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는다”며 “차갑지만 뜨겁게 맞부딪치는 이세영, 조성하의 시너지도 기대해도 좋다. 동백을 주시하는 이신웅 차장이 한선미에게 건넨 제안과 빅피처는 무엇일지도 주목해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는 3월 11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