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자연스럽게’ 이혜숙ㆍ이보희ㆍ강수지까지...눈 번쩍 뜨일 리즈시절 대공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자연스럽게’ 전인화, 이혜숙, 이보희(사진제공=MBN)
▲‘자연스럽게’ 전인화, 이혜숙, 이보희(사진제공=MBN)
‘자연스럽게’의 ‘안방 사모님 듀오’ 이혜숙, 이보희와 MC 강수지가 화려한 미모를 자랑하던 ‘리즈시절’을 제대로 보여준다.

29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는 ‘2020년 여인천하 특집’으로 ‘구례댁’ 전인화와 함께 인기 사극 ‘여인천하’에서 열연했던 이혜숙과 이보희가 현천마을을 방문한다. 이들과 함께 ‘여인천하’에서 감초 역할을 맡았던 지상렬 역시 다시 한 번 현천마을을 찾았다.

네 사람은 ‘여인천하’를 회상하며 오랜만에 이야기꽃을 피웠고, 지상렬은 “말이 나온 김에, 이혜숙 누님은 언제가 본인의 리즈시절이라고 생각하시느냐”라고 묻는다.

이에 이혜숙은 “20살, 대학 1학년 때 정말 멋모르고 화장품 모델로 시작해서 5년을 활동했다”라며 “아무것도 모를 때가 제일 좋았던 것 같다”라고 말한다. 이어 20대 시절 화장품 모델로 화사한 미모를 자랑하던 이혜숙의 모습이 공개되고, MC 강수지&김국진은 “정말 당대 최고의 미모답다. 너무나 아름답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한다.

그러자 김국진은 “강수지 씨는 무슨 광고 모델 해 봤어요? 초콜릿?”이라고 물었고, 강수지는 “저는 초콜릿은 못해봤고, 아이스크림, 파이 같은 다른 먹는 건 해봤죠”라고 1990년대 ‘리즈시절’을 돌아본다. 이후 CF에서 깜찍하게 파이를 먹고 있는 강수지의 모습이 공개돼 김국진을 감탄하게 한다.

지상렬은 이어서 이보희에게 “누님의 리즈시절은 ‘이장호의 외인구단’ 때인가요, 아니면 ‘무릎과 무릎 사이’ 때인가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김국진은 “‘무릎과 무릎 사이’는 제 영화 인생의 전부라고 보면 된다”라며 아련한 눈빛을 보낸다.

이보희의 리즈시절에 대해 지상렬은 “우리 때는 ‘외인구단’이었지”라고 말하고, 전인화와 이혜숙은 “아냐, ‘어우동’이 최고였어”라며 고개를 젓는다.

198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 중 하나였던 이보희가 스스로 생각하는 ‘리즈시절’ 작품이 무엇인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