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한 번 다녀왔습니다’ 차화연ㆍ이정은ㆍ이민정ㆍ이상엽이 직접 꼽은 관전 포인트는?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차화연, 이정은, 이민정, 이상엽(사진제공=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차화연, 이정은, 이민정, 이상엽(사진제공=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배우 차화연, 이정은, 이민정, 이상엽이 직접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꼽아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8일 첫 방송되는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먼저 차화연(장옥분 역)은 “모든 인물들이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 극을 풍성하게 채워나갈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과 시너지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인물들의 각양각색 매력과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예고했다.

이정은(강초연 역)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우리네 현실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며 “가족이라는 가장 기본적인 사회 구성원 속에 수많은 이야기가 나오니 공감하며 보시면 더욱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현실적인 스토리를 흥미요소로 꼽았다.

이어 이민정(송나희 역) ”각박한 세상에서 공감할 수 있는 이웃들의 평범한 일상 이야기“를 매력 포인트로 꼽으며, ”편안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인 만큼 시청자분들이 편안하고 즐겁게 웃으며 힐링 받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상엽(윤규진 역)은 “익숙함에 지친 현실 부부의 리얼한 모습이 많은 공감을 얻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혼이라는 소재 자체가 최대의 시청 포인트가 될 것 같다. 또한 “이혼이라는 소재 자체가 최대의 시청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이혼을 부모의 시선, 자식의 시선 등 여러 각도에서 바라볼 수 있을 것”이라며 예측불허의 시청 포인트를 전했다.

이처럼 차화연, 이정은, 이민정, 이상엽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만이 가진 다양한 매력과 관전 포인트를 전해 예비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드라마 ‘아는 와이프’, ‘역도요정 김복주’를 집필한 양희승 작가의 신작으로 ‘아버지가 이상해’, ‘솔약국집 아들들’, ‘사랑을 믿어요’ 등 주말 드라마의 강자 이재상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와 함께 천호진, 차화연, 김보연, 이정은, 이민정, 이상엽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폭발적인 시너지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만들어갈 예측 불가 스토리로 올봄, 안방극장을 강타할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28일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