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고승민, 전 여자친구 주장 A씨 사생활 폭로...롯데ㆍ고승민 입장 無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고승민(사진=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고승민(사진=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고승민이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와의 사생활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고승민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A씨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초음파 사진과 함께 장문의 폭로성 글을 올렸다.

A씨는 "2017년 8월경부터 고승민과 교제를 시작했고, 그해 11월 임신을 하게 됐다"라며 "당시 18살이었던 고승민의 나이와 미래 등을 고려해 양가 부모님과의 상의 끝에 수술을 결정했지만, 이후에도 좋아하는 감정이 남아 있어 일방적으로 책임이 전가된 상황에서 몇 번의 만남을 더 가졌다"라고 전했다.

A씨는 "그러던 중 다시 한번 임신이 됐고, 연락을 취했지만 고승민이 '내 아이가 맞냐, 못 믿겠다' 등의 이야기를 해 스트레스를 받은 나머지 또 한번의 유산을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절 무시하고 없던 사람 취급하던 고승민이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는 게 고통스럽다. 임신이 힘들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일부 네티즌이 신빙성 의혹을 제기하자 과거 고승민과 함께 찍은 사진과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현재 고승민과 롯데 자이언츠 측의 입장은 따로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