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걸스데이' 출신 박소진, 김은숙 차기작 '더 킹-영원의 군주' 합류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박소진(비즈엔터DB)
▲박소진(비즈엔터DB)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박소진이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 SBS ‘더 킹-영원의 군주’에 캐스팅 됐다.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는 악마에 맞서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의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로맨스 드라마. 박소진은 극중 정신과 의사 ‘조해인’ 역으로 출연한다.

박소진은 전작 ‘스토브리그’에서는 취재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패기를 갖춘 스포츠 아나운서 김영채로, 웹드라마 ‘부릉부릉 천리마마트’에서는 능청스럽고 엉뚱한 매력의 한국자동차의 보안실 직원 제니로 분해 캐릭터를 깔끔하게 소화,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해냈다.

박소진은 "나에게 주어진 캐릭터를 진정성 있게 그려내기 위해 매 작품 고민을 거듭한다"라고 밝혔다. `

‘더 킹-영원의 군주’는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의 김은숙 작가와 ‘비밀’, ‘후아유 – 학교 2015’,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PD,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정지현 PD가 만났다.

한편 ‘더 킹-영원의 군주’는 이민호, 김고은, 우도환, 김경남, 정은채 등이 출연하며,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