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아산FC 필립 헬퀴스트ㆍ아민 무야키치, 배달주문 도전…축구 용병 "한국살이 적응기"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 필립 헬퀴스트(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 필립 헬퀴스트(사진제공=MBC에브리원)
충남 아산FC 축구선수 필립 헬퀴스트와 아민 무야키치의 특별한 일상이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3개월 차 축구선수 필립 헬퀴스트, 한국살이 8년 차 그리스 출신 안드레아스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근 한 커뮤니티에서 운전면허 시험에 낙방한 외국인으로 화제를 모은 충남 아산FC 소속 축구선수 필립의 자취생활이 공개됐다. 한국살이 3개월 차 필립은 이른 아침부터 독특한 한국어 공부법을 선보였다. 책과 인터넷 강의가 아닌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통해 한국어를 익히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필립은 드라마 속 대사인 “힘내 상큼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 필립 헬퀴스트(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 필립 헬퀴스트(사진제공=MBC에브리원)
한편, 필립이 소속된 충남 아산FC의 훈련기도 공개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K리그 일정이 연기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은 마스크 착용과 더불어 포지션별 소규모 그룹 연습을 진행하며 훈련에 매진했다. 또한 필립은 본인보다 2주 먼저 한국에 온 오스트리아 출신 동료 아민 무야키치와 특별한 훈련에 나섰다. 이들은 서로에게 공을 패스하며 한국어 단어를 말하는 일석이조 훈련법을 공개했다.

특히 이날 필립은 동료 무야키치와 함께 첫 배달 주문에 도전했다. 과연 한국어 초보인 두 사람이 주문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바. 뜻밖의 난관에 봉착한 두 사람의 모습에 MC와 패널 모두 응원을 보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