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서민갑부, '반찬 편집숍' 밀키트+인테리어+SNS 활용 등 미슐랭 셰프 아들과 아버지 8억 원대 매출 비법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서민갑부' 반찬가게 부자(사진제공=채널A)
▲'서민갑부' 반찬가게 부자(사진제공=채널A)
'서민갑부'에 미슐랭 셰프 아들과 아버지가 함께 반찬가게로 8억 원대의 매출을 올리는 서민갑부가 출연한다.

19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시장에서 반찬가게를 운영하며 연 매출 8억 5천만 원을 올린 민경기, 민요한 씨 부자(父子)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미국에서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의 셰프였던 요한 씨는 몇 년 전 아버지 경기 씨의 가게를 이어받기로 결심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덕분에 가게의 매출이 무려 4배가 뛰어 갑부 대열에 오르게 되었다고 하는데,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을 그만두고 한국으로 돌아온 요한 씨와 아버지와 함께 억대 반찬가게를 탄생시킨 이야기를 방송을 통해 공개한다.

학창 시절부터 요한 씨는 반찬가게를 운영하는 부모님을 따라 요리에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그런 요한 씨를 위해 경기 씨는 넉넉지 않은 형편에도 쌈짓돈을 모아 해외여행을 보내주었는데, 덕분에 요한 씨는 세계 여러 나라를 다니며 음식 공부를 할 수 있었다. 이러한 경기 씨의 지원을 바탕으로 요한 씨는 세계 3대 요리학교인 미국의 CIA(The Culinary Institute of America)에 합격했고 이후, 샌프란시스코에서 월 매출 80억 원에 달하는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에서 해산물 요리의 메인 셰프로 일하게 된 것이다.

▲'서민갑부' 반찬가게 부자(사진제공=채널A)
▲'서민갑부' 반찬가게 부자(사진제공=채널A)
하지만 2년 전, 군대에 가기 위해 돌아온 요한 씨는 한국에서 형편이 어려워진 부모님을 보고 곁에 남는 길을 선택했다. 그는 미슐랭 셰프 시절의 경험을 십분 발휘해 다른 가게들과는 차별화된 반찬가게를 탄생시켰다. 먼저 그가 생각한 것은 요리에 관한 모든 것을 살 수 있는 ‘반찬 편집숍’이다. 반찬뿐 아니라 전국 60여 개 농가를 직접 찾아다니며 구한 식재료를 배치했고,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조리법을 세트로 구성한 밀키트(Meal Kit)를 판매했다. 또한, 시장 반찬가게라 하면 흔히 떠올릴 수 있는 올드한 이미지에서 탈피하기 위해 통유리로 안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외관으로 인테리어하고 잔잔한 클래식 음악과 향초로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한 것.

덕분에 지나가는 사람들이 빵집이나 미용실로 착각할 정도라는데, 특히 돈가스나 과일 건조 칩 등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시식코너를 준비하고 어른들에게는 샐러리 등 채소를 갈아 만든 웰컴 드링크를 제공해 행인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여기에 SNS를 이용한 회원제를 운영해 매주 할인쿠폰을 발송하는 것은 물론 특제 소스로 만든 반숙 계란장과 참두릅 무침 등 계절별 프리미엄 반찬을 제공하고 있다. 팬을 자처하는 회원이 현재 6천 명이 넘을 정도로 인기몰이 중으로 경기 씨와 요한 씨의 반찬가게는 3호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