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존노ㆍ최성우 '팬텀싱어3' 최초 EDM 도전…뜻 밖의 선곡ㆍ완벽한 무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팬텀싱어 존노 최성훈(사진=JTBC '팬텀싱어3' 방송화면 캡처)
▲팬텀싱어 존노 최성훈(사진=JTBC '팬텀싱어3' 방송화면 캡처)

존노, 최성우가 '팬텀싱어3' 최초로 EDM에 도전, 뜻 밖의 선곡에도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22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3'에서는 존노, 최성우의 '와이리좋노'가 EDM 장르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존노는 무대가 시작되자 리듬감 넘치는 몸짓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최성훈은 EDM에 카운터 테너 목소리를 녹이며 조화를 이뤘다.

무대를 지켜보던 '포레스텔라'는 "내가 지금 뭘 들은 거냐"라고 감탄했고, 윤상은 "이 조합은 반칙이다. 결승을 미리 보는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두 사람의 상대는 길병민과 최민우로 구성된 '병민우'였다. '병민우'는 "이번 무대만큼은 이겨보겠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병민우 팀의 무대가 시작되자 김문정은 "기대되네. 이 조합은"이라며 관심을 보였다.

결국 승리는 '와이리좋노'가 가져갔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