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찬원X영탁X김희재, 팝송도 트로트로 '기승전 트로트'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사진제공=MBC)
이찬원의 ‘뽕생뽕사’ 트로트 사랑이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05회에는 매니저가 관찰한 ‘찬또배기’ 이찬원의 일상이 그려졌다. 카메라 뒤에서도 트로트에 푹 빠져 사는 그의 흥 넘치는 하루가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스케줄을 위해 영탁, 김희재와 함께 MBC를 찾았다. 트로트에 살고, 트로트에 죽는 ‘뽕생뽕사’ 트로트 가수들이 뭉친 만큼 이들의 출근길부터 트로트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했다.

그중에서도 신곡 ‘참 좋은 사람’ 발매를 앞두고 있는 이찬원은 작곡가 영탁 앞에서 계속해서 노래를 체크하며 연습에 매진했다. 이찬원은 엄격한 영탁 작곡가를 만족시키기 위해 미용실부터 출근길 차 안까지 계속해서 연습을 이어갔다. 이를 위해 ‘참 좋은 사람’의 음원이 살짝 공개됐다.

또한 이찬원과 영탁, 김희재는 무슨 이야기를 하든 ‘기승전 트로트’로 대화를 마무리 지으며 현장을 콘서트장처럼 만들었다. 특히 이찬원은 매니저의 뉴욕 생활을 듣던 중 Jay-Z의 ‘Empire State Of Mind’의 소환, 이 또한 트로트화 시켜 불렀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