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주문 바다요’ 김하영, 부모님 “유민상 듬직하고 괜찮다” 예비사위 인정 고백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주문 바다요’ 김하영(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문 바다요’ 김하영(사진제공=MBC에브리원)
연예계 대표 썸남X썸녀 유민상, 김하영이 ‘주문 바다요’를 찾았다.

2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문 바다요’에서는 이상준이 절친 유민상과 김하영을 이어주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개그콘서트’에서 가상 커플로 활약 중인 유민상, 김하영은 최근 열애설에 이어 결혼설까지 불거져 화제된 바 있다. 이날 현장에서도 두 사람의 핑크빛 분위기에 이상준이 “뭐가 진짜인지 모르겠다”고 말하자 김하영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고 있다”라며 유민상을 향한 호감 시그널을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하영은 유민상에게 서운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하영은 “아직은 둘만 있으면 서먹 서먹할 때가 있다”라며 “주변에서 밀어주면 뭐하냐. 유민상이 철벽을 친다”라고 말해 유민상을 당황하게 했다.

▲‘주문 바다요’ 유민상X김하영(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문 바다요’ 유민상X김하영(사진제공=MBC에브리원)
김하영의 하트 시그널은 계속 됐다. 김하영은 “부모님도 유민상이 듬직하고 괜찮다고 하셨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이상준의 “결혼하면 어떤 모습일까 상상해본 적 있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수줍게 답했다. 이에 유민상이 음식도 먹지 못한 채 어쩔 줄 몰라했다.

한편, 유민상, 김하영은 속마음 고백에 이어 방송 최초 듀엣 무대도 선보였다. 이들은 남녀 대표 듀엣곡인 ‘잔소리’를 부르며 달달한 커플 케미를 발산했다. 거제도를 핑크빛으로 물들인 두 사람에게 조재윤도 “두분 꼭 결혼하세요”라며 덕담을 건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