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조정석,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를 기다리게 하는 이유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배우 조정석(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정석(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사람 냄새가 나는 따뜻한 작품으로 시청자들 기억 속에 남았으면 좋겠어요."

조정석은 지난 28일 종영한 드라마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가장 사람 냄새 났던 간담췌웨과 의사 이익준을 연기했다. 이익준은 공부, 수술뿐 아니라 놀기도 잘 놀고, 친하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의 '만능 핵인싸' 캐릭터였다. 인간적인 매력도 가득해 매회 코믹함과 진지함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드라마 종영 후 진행된 서면 인터뷰에서 조정석은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함께 할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고 밝히며, 자신이 맡았던 이익준이란 캐릭터를 사람 냄새가 풀풀 나는 인간적인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원호 PD의 연출력과 이우정 작가의 필력 덕분에 워낙 매력적인 캐릭터가 탄생했다고 두 사람에게 공을 돌렸다.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넓은 캐릭터이기도 했어요. 그래서 배우로서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다양하게 시도해 볼 수 있었죠. 한 가지 재미있는 얘기를 덧붙이자면, 이익준은 율제병원을 이끌 정도로 수술이 많은 의사였지만 수술 장면이 그렇게 많지 않았어요. 덕분에 더 재미있고 '익준'스럽게 캐릭터를 표현할 방법들을 많이 고민할 수 있었어요."

▲배우 조정석(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정석(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그동안 조정석의 코믹 연기는 '건축학개론', '오 나의 귀신님', '질투의 화신', '엑시트' 등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서 증명됐다. '이익준' 역시 전작들에서 보여줬던 캐릭터 못지않은 큰 사랑을 받았다. "이익준이 조정석을 연기하고 있는 것 같다"라는 시청자 반응이 있을 정도였다.

"이제는 어디 가면 조정석 대신 이익준 교수님이라고 부르던데요? 하하. 긍정적인 마인드와 낙관적인 성경, 뒤끝이 없다는 점은 이익준과 비슷한데, 이익준은 너무 다 잘하는 사기 캐릭터인 것 같아요. 저는 이익준처럼 모든 걸 다 잘하진 않아요. 하하"

조정석은 겸손했다. 조정석은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연기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노래도 잘한다는 것을 증명했다. 그가 부른 OST '아로하'는 음원차트 1위를 오랜 기간 차지했었으며, 또 매회 '의대 동기 밴드'의 보컬을 맡아 뛰어난 노래 실력을 보여줬다.

"'아로하'의 차트 1위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어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저보단 드라마의 힘이 컸죠. 뮤지컬에서 노래를 했던 경험이 있어 극 중에서 노래를 해야 하는 건 부담스럽지 않았어요. 오히려 기타를 연주하면서 노래를 해야 하는 부분이 좀 어려웠어요."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이익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배우 조정석(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이익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배우 조정석(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많은 인물들,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있었던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조정석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채송화(전미도)에게 마음을 고백하는 장면이었다. 여유가 담긴 고백과 행동들이 그 어느 때보다 '이익준'다운 순간이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드라마 시작 전에 러브라인이 있다는 것 정도는 알고 있었는데, 채송화와 이어지는 건 알지 못했어요. 익준이가 송화에게 고백을 하는 것으로 끝이 났는데, 시즌제니까 결말이 났다고 단정 짓기는 어려운 것 같네요. 그래서 저 역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더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