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박시후X고성희, 가슴 아픈 로맨스 '안타까움 폭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고성희(사진제공=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고성희(사진제공=TV조선)
박시후와 고성희가 서로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지 못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 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이하 '바람구름비')가 몰아치는 전개와 빠져들게 만드는 배우들의 감정선으로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아버지 최경(김명수 분)이 역모죄를 뒤집어쓰고 목숨을 잃은 것과 관련해 이봉련(고성희 분)이 배신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봉련은 김병운(김승수 분)의 협박으로 어머니와 최천중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거짓을 고한 것. 두 사람은 그대로 이별을 맞이한 채 세월을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천중과 이봉련이 서로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마음만 품고 있는 아련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천중은 이봉련과 재회하자 그녀를 원망하며 맘에 없는 차가운 말들을 쏟아내는가 하면, 그녀가 위험에 빠졌을지도 모르는 상황을 애써 외면하며 정을 떼려했다.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고성희(사진제공=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고성희(사진제공=TV조선)
하지만 그는 결국 목숨을 잃을 뻔했던 이봉련을 살려주고, 그녀의 노란댕기를 계속 가지고 다니는 등 어쩔 수 없는 마음을 보여 짠함을 불러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이봉련은 자신에게 분노하는 최천중에게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으며 고통스러워했다. 특히 최천중에게 "부디 몸조심하십시오. 제가 다시 기별할 때까지.."라며 진심이 담긴 말을 힘겹게 뱉는 모습으로 절절한 마음을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했다.

이렇듯 최천중과 이봉련은 다시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서로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지 못하는 가슴 아픈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바람구름비'는 본격적으로 시작된 권력다툼과 박시후, 고성희의 서글픈 로맨스로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