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송종국, '어쩌다FC' 딱밤 3연타에 정신 혼미…김요한ㆍ김동현에 경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송종국(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송종국(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송종국이 '어쩌다FC'의 3연타 딱밤에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31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들이 출연했다. '뭉쳐야 찬다'의 '어쩌다FC'는 전 국가대표 선수들이 뭉친 '군대스리가'와 몸 풀기 대결에서 승리를 거뒀다.

벌칙은 바로 딱밤이었다. 먼저 김동현이 송종국을 호명했고, 송종국은 격투기 선수 김동현의 딱밤에 아픔을 호소했다.

김동현에 이어 배구선수 출신 김요한이 다시 한 번 송종국을 지명했다. 손가락 힘만으로 호두를 깨는 괴력의 소유자 김요한이 자신의 이름을 불렀다는 것에 송종국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김요한의 강력한 한방에 헛웃음을 터트린 송종국은 김동현과 김요한을 향해 "두 사람 걸어서 집에 못 간다"라고 경고했다. 안정환은 "두 사람 차타고 간다"라며 송종국을 놀렸고, 송종국은 "너도 조심하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안정환은 "송종국 나와"를 외쳤다. 하지만 딱밤이 빗나갔고, 송종국은 안도의 미소를 지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