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하나비 주인 여웅과 만난 '대탈출', 미스터 션샤인 촬영장소에서 마지막 탈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대탈출 시즌3'가 경성에서 마지막 탈출을 보여줬다.(사진=tvN '대탈출3' 방송화면 캡처)
▲'대탈출 시즌3'가 경성에서 마지막 탈출을 보여줬다.(사진=tvN '대탈출3' 방송화면 캡처)
'대탈출'이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촬영 장소에서 진행된 마지막 탈출에서 하나비 주인 여웅과 만나 거사에 도움을 주기로 약속했다.

31일 방송된 tvN '대탈출 시즌3'에서는 의문의 벙커에서 타임머신을 발견한 멤버들이 경성에 도착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광선생의 도움으로 위기에서 벗어난 탈출러들은 하나비 여주인에게 편지를 전해주라는 미션을 받았다.

탈출러들은 우여곡절 끝에 여주인을 만났다. 여주인은 탈출러들이 원래 시간대로 돌아갈 수 있게 도움을 주겠다며 신분이 노출된 자신을 대신해 도움을 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대탈출' 마지막회는 논산에 위치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촬영장에서 진행됐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