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최양락 "최수종과 나이 동갑…친구 제안 거절" 박미선 "나도 강수지와 나이 동갑"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최수종 최양락 나이 동갑(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최수종 최양락 나이 동갑(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최양락이 최수종과 나이 동갑이라고 밝히자, 박미선이 자신도 강수지와 나이가 동갑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최수종은 3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최수종과 내가 동갑이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팽현숙은 "최수종 씨가 너무 외로우니 어느 날, 양락아 우리 동갑이니 친구로 지내자. 너희 가게에 놀러가겠다고 전화가 왔다"라며 "그런데 최양락이 오지마, 너랑 친구될 생각이 없다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이유를 묻자 최양락은 "여러 가지로 내가 불리하지 않느냐. 같이 있을 때마다 비교되지 않겠느냐"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박미선은 "최양락의 마음을 이해한다"며 강수지와 동갑이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또 다시 충격에 빠트렸다.

박미선은 "내가 강수지랑 친구인데, 어디가서 나랑 친구라 하지 말라고 말한다"라고 말해 최양락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