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레드스퀘어, ‘아이돌라디오’ 출격 실력+입담 ‘시선 집중’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레드스퀘어(사진제공=MBC)
▲레드스퀘어(사진제공=MBC)
걸그룹 레드스퀘어가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넘치는 끼를 드러냈다.

레드스퀘어는 5일 오후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데뷔곡 ‘Colorfull’의 댄스 퍼포먼스로 오프닝을 열었다. 아리는 “아이돌 라디오 섭외에 눈물을 흘렸다. 이전부터 ‘아이돌 라디오’의 팬이었는데 저희가 나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눈물이 났다”며 감격했고 보민 역시 “제가 가장 먼저 ‘아이돌 라디오’ 출연 소식을 듣게 됐는데 바로 단체 방에 공유를 했더니 아리 언니가 눈물 셀카를 보냈다”고 전했다.

레드스퀘어는 데뷔곡 ‘Colorfull’에 대해 “곡 제목처럼 다채로운 색을 담았다. 훅에 안무가 굉장히 많은데 중독적인 포인트가 굉장히 많아서 멤버들의 의견이 갈릴 정도다”라고 소개했고 메인보컬 리나는 자신의 고음 파트를 완벽히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채아는 포인트 안무로 두 손가락을 이용해서 추는 ‘물들여’ 춤을 소개했다.

레드스퀘어는 아이돌라디오를 위해 메들리 댄스를 준비했다. (여자)아이들의 ‘라타타’를 시작으로 NCT 드림 ‘We go up’, 트와이스 ‘우아하게’, 방탄소년단 ‘쩔어’, 블랙핑크 ‘휘파람’, 여자친구 ‘유리구슬’, 청하 ‘롤러코스터’, 갓세븐 ‘딱 좋아’까지 걸그룹과 보이그룹을 넘나드는 완벽한 커버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레드스퀘어의 끈끈함을 높이기 위한 코너 ‘레드스퀘어의 꿈’이 공개됐다. 보민은 첫 번째 사각형의 물건으로 신문을 찾았고 신문 위에 멤버들이 전부 올라서는 미션을 받았다. 레드스퀘어는 멤버들이 서로를 업고 미션을 수행하며 결국 성공했다.

두 번째 미션은 액자 틀을 쓰고 같은 포즈를 취하는 미션이 주어졌다. V자 미션에서는 멤버 전원이 같은 포즈를 취했지만 보민의 얼굴이 가려져 아쉬운 실패 판정을 받았고 두 번째 역시 실패했지만 마지막 윙크 미션은 성공해냈다.

레드스퀘어는 댄스 퍼포먼스 무대로 트와이스의 ‘팬시’를 준비했다. 메인 댄서 채아는 “이 ‘팬시’라는 곡이 그 시그니처 포즈가 정말 중요하다. 손가락을 펴서 보여드리는 게 중요한데 칼각을 맞추기 위해 정말 많이 노력했다”라고 전했고 다섯 명의 멤버가 정확히 맞춘 완벽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끌었다.

보컬 라인 아리와 리나는 백예린의 ‘스퀘어’ 커버 무대를 선보였다. 아리와 리나는 ‘Colorfull’을 통해 보여준 밝고 산뜻한 매력 대신 잔잔한 감성과 보컬 실력으로 완벽하게 곡을 소화해냈다. 영케이는 “음색들이 너무 좋았다. 노래를 정말 잘하시더라. 화음도 좋고 서로 받쳐주고 나올 때 내는 목소리가 다르다. 이런 모습이 정말 좋았다”고 칭찬했다.

레드스퀘어는 “앞으로 ‘Colorfull’ 활동이 남아있기에 잘 마무리하는 것이 목표고 또 여름에 열심히 준비해서 빠른 시일 내에 찾아뵐 수 있으면 좋겠다. 저희가 아이돌 라디오에 나온다고 해서 팬분들께서 많이 좋아하셨을 것 같다. 아직 신인이다 보니 저희가 부족한 부분도 있고 아직 못 보여드린 모습이 많은데 더 많이 노력해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